기사검색
 
뉴스 한인소식 문화 TV-뉴스포인트 생활 정보 커뮤니티 한인 디렉토리 업체정보 live 방송 발행인 칼럼

2017.12.18 (월)
월드뉴스
스포츠/연예
미시간 한인
북미 뉴스
IT/과학
전문가 칼럼
어피니언
발행인 칼럼
정치/경제
비지니스
Investigation
> 뉴 스 > 북미 뉴스
2017년 08월 25일 (금) 21:24
최강 허리케인 '하비' 美텍사스 곧 강타…주민대피

미국 본토에 상륙하는 허리케인 중 12년 만에 가장 강력한 위력을 지닌 허리케인 '하비'(Harvey)가 25일 밤(현지시간) 미 텍사스 주(州) 남부 연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상륙할 예정이어서 인명·재산 피해가 우려된다.

미 국토안보부와 연방재난관리청(FEMA), 텍사스 주 정부는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 지사는 미국 4대 도시 휴스턴이 있는 해리스 카운티를 비롯해 주내 30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허리케인 '하비' 곧 미 본토 상륙
허리케인 '하비' 곧 미 본토 상륙[미 국립해양대기국/NOAA 캡처]

2005년 '윌마' 이후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

미 국립기상청(NWS)과 국립허리케인센터에 따르면 멕시코만 해상에서 텍사스 연안을 향해 북상 중인 허리케인 '하비'는 최고 풍속이 시속 120∼125마일(193∼201㎞)에 달하는 '카테고리 3' 등급으로 발달했다.

허리케인은 카테고리 숫자가 높을수록 강력하며 카테고리 5가 최고 등급이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하비'가 2005년 10월 허리케인 '윌마' 이후 12년 만에 미 본토에 곧장 상륙하는 카테고리 3 등급 허리케인이라고 밝혔다.

2005년 8월 수십만 명의 이재민을 낸 허리케인 '카트리나'는 풍속 위력 면에서는 '윌마'보다 약했다.

텍사스에는 2008년 카테고리 2 등급인 허리케인 '이케' 이후 9년 만에 메이저 허리케인이 상륙하게 된다.

'하비'는 강풍 외에도 최고 35인치(970㎜)의 비를 쏟아지게 할 것으로 보인다.

또 해안 지역에는 높이 12피트(3.7m)의 해일이 일 것으로 예보됐다.

국립기상청은 "이제 강풍에서 몸을 숨겨야 할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 제대로 된 피신처를 찾지 못하면 인명 피해와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생명을 위협하는 홍수와 해일이 연안 지역에서 일어날 수 있으니 대비해야 한다"고 알렸다.

텍사스 인근 루이지애나 주에도 홍수 경보가 내려졌다. 텍사스에는 이미 홍수와 허리케인 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특히 이번 허리케인이 인구밀집 지역인 휴스턴, 샌안토니오 등 대도시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많은 인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 주민 자발적 대피·휴교…원유정제시설 가동 중단

허리케인 '하비'가 상륙할 코퍼스 크리스티부터 인근 갤버스턴까지 텍사스 남부 연안 도시 인구는 580만 명에 달한다.

미 연방재난관리청은 해안 지역 저지대에 사는 주민에게는 홍수와 해일 피해를 우려해 고지대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아직 강제 대피령이 내려진 건 아니지만, 갤버스턴 등 일부 카운티에서는 주민들에게 자발적으로 대피할 것을 권유하고 있다.

일부 도시에서는 생수와 필수 식량 등의 사재기 현상도 나타내고 있다.

미 텍사스 생필품 사재기
미 텍사스 생필품 사재기

코퍼스 크리스티의 존 매컴 시장은 "허리케인이 상륙하게 되면 일부 지역에 전기와 식수 공급이 중단될 가능성이 크다. 주민들이 이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텍사스 연안은 물론 휴스턴에서도 막 새 학기에 들어간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져 학생들이 집으로 돌아갔다.

텍사스 남부 연안 원유 정제시설도 비상체제다.

재난당국은 텍사스에 밀집한 정제시설 중 85%가 피해를 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엑손모빌이 운영하는 후버오일가스 공장은 감산 체제에 들어간 데 이어 필수 인력만 남기고 작업장 인력을 철수시켰다.

석유 메이저기업 셸도 텍사스 정제공장에 있는 근로자 200명을 귀가 조처했다.

우주에서 바라본 허리케인 '하비'
우주에서 바라본 허리케인 '하비'[NASA]

◇ 트럼프 행정부 재난대처 '첫 시험대'

미 언론은 허리케인 '하비' 상륙이 임박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의 재난대처 능력이 첫 시험대에 올랐다고 연이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토안보부 등에 남부 허리케인 방재를 위해 긴급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애벗 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방 차원의 지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텍사스 주내 방위군 병력도 방재 작업에 동원될 예정이다.

일부 언론은 "이번 주말엔 트럼프 대통령이 아마도 골프장에 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 주자 시절이던 지난해 8월 루이지애나 홍수로 13명이 사망한 재해가 발생했을 때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마서스 비니어드 골프장에 있었다고 비판한 적이 있다.

 

제목 조회수 작성일
캘리포니아 산불 5일째 확 
572 2017-12-09 23:21:58
캐나다, 한국산 강관에 최고 88% 반덤핑관세 판정 
855 2017-12-09 23:19:06
2018 인턴쉽 기회!! 
864 2017-12-09 22:31:34
동포재단 한인단체 내년 추진사업 예산 신청 
1662 2017-11-24 21:27:40
트럼프 대통령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속보  
2079 2017-11-20 10:27:01
이순신 장군을 미국 교과서에 싣자 
2061 2017-11-05 00:16:23
케네디문건 생존인물 빼고 모두 공개 
1953 2017-10-28 22:48:00
한우성 신임 동포재단 이사장 "소외 동포 끌어안겠다 
1828 2017-10-28 22:44:17
부시 "백인우월주의와 편견은 신성모독"…트럼프 우회비판 
1829 2017-10-19 14:44:18
침수 피해 중고차 구입시 주의 요망 
1651 2017-10-19 14:32:15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커뮤니티
구인 구직 쟙(JOB)
사고 팔기
자유 게시판
관광 정보
추천합니다
총영사관 소식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기부금
detkr.com/Mktimes.com의 모든 콘텐츠나 기사글을 무단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주미한국대사관
주시카고총영사관
미주한인총연합회
외교통상부
미국이민국
한미연합회
대한민국전자정부
재외동포재단
디트로이트문화회관
  The Michigan Korean Times Copyright(c) 2005 detkr.com All rights reserved.
PO Box 80821 Rochester, MI 48308-0821 -- Michigan Korean Times LLC. E-mail : admin@mktimes.com Tel: 248-342-8003 Fax: